MOSOLF Group

전체기사 보기

모졸프 그룹,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과의 협력에 첫발을 내딛다

모졸프 그룹이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에 프로젝트 사무실을 열었다. 중기적으로는, 롤링 화물을 위한 로로 적재 시스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모졸프 그룹은 지난 주 야데베저항만에 프로젝트 사무실을 오픈 함으로서 빌헬름스하벤을 자동차 물류 허브로 만들겠다는 비즈니스 계획을 입증했다. 향후 이 사무실은 야데베저항만을 통해 "자동차 운송"을 하고자는 하는 그들의 프로젝트를 구동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미 지난해 5월 모졸프 회장은 야데베저항만의 화물교통센터(GVZ)에 그들의 자동차 처리 물류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키르히하임 운터 텍(슈투트가르트 근교)에 기반을 둔 그룹 본사의 관심을 표명했다. 이곳은 필요 시 최대 5만대의 자동차를 수용할 공간이 될 것이다. 중기적으로는, 자동차 화물 운송을 배에 싣기 위해 로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다. 이와 관련한 시장 타당성 조사에서 알 수 있듯이 이것은 야데베저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기술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모졸프 회장은 지난 주 빌헬름스하벤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빌헬름스하벤의 자동차 산업에 대한 관심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좋은 교통 연결망과 이용 가능한 넓은 잔여 부지를 갖춘 야데베저항은 자동차산업계에 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