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OLF Group

전체기사 보기

작지만 실용적인 운송, 트로포스 에이블

헤르네시는 트로포스 모터스 유럽 및 보훔대학교와 함께 전기 자동차 및 마이크로 허브를 사용하여 라스트 마일 물류를 체계화한다

“트로포스 에이블(이하 트로포스)”의 독일 전기 자동차 시장 내 진입이 임박해 있다. 소형 상업용 전기 자동차 트로포스의 너비는 1.4미터, 높이는 1.90미터, 길이는 3.70미터이며, 이는 소형 오픈 트럭이나 SUV 뒷 칸에 들어갈 만한 작은 사이즈이다. 또한 트로포스의 특징은 SUV보다 확연하게 탄소 배출이 적을 뿐만 아니라 반경이 3.96미터로 훨씬 더 이동성이 좋아 이러한 특장점을 기반으로 헤르네시와 같은 좁은 도심에서도 효율적인 운송수단이 될 수 있다. 헤르네시의 디지털화부서 책임자인 피에르 골츠는 “데이터 사일로 현상을 해결하고 라스트 마일을 효율적으로 운송할 수 있는 새로운 잠재력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설명한다. 이를 위해 상업용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 트로포스 모터스 유럽 및 보훔대학교와 함께 전반적인 계획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즉, 이런 시도를 통해 여러 다양한 택배 서비스 제공업체가 공유하거나 운영하는 마이크로 허브를 이용한 라스트 마일 물류 청사진을 계획 중이다. 골츠는 “헤르네시는 유럽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도시 중 하나”라고 말한다. 또한 루르 지역의 지리적 중심에 있으며 16만 명의 거주하는 중요한 물류 및 유통 소재지이기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