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VL Korea

“한국과 독일 물류 석학 한자리에 모인다”

‘디지털 운송물류의 길’ 주제로 컨퍼런스 열려
6월 13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 105호서




 오는 6월 13일 ‘디지털 운송물류의 길’이라는 주제로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가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한독물류컨퍼런스는 한국과 독일 양국의 물류분야 현안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협업의 기회를 도모하는 자리로 그간 관련 산업계와 학계의 큰 호응과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컨퍼런스는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 주관으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독일 모졸프 그룹이 주최하며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이성우 본부장 등 관련분야 국내 최정상의 전문가는 물론 독일 모졸프 그룹의 요르그 모졸프 회장, 베를린공과대학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마케팅주식회사의 잉고 마이딩어 이사 등 현재 독일 물류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인사들이 발표자로 나선다.


 첫번째 기조 발표자인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는 물류처리속도의 향상이나 실시간 정보의 통합 및 활용, 기술개발 기업과의 협업 등 오늘날 물류산업이 당면한 과제와 디지털 물류의 성공전략에 대해 발표하며 특히 물류산업에서 플랫폼을 비롯한 관련 기술의 적용과 데이터 기반 서비스의 제공, 그리고 이것들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의 구성 및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사고방식이 디지털 물류의 핵심 성공전략임을 설명한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오재학 원장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현황과 앞으로 모빌리티 혁신이 우리 삶에 가져올 변화들, 더 나아가 이에 대한 우리나라의 전략과 도전과제에 대해 발표한다. 사람과 화물의 이동, 즉 ‘물류’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발달해 온 모빌리티는 앞으로 4차 산업혁명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어떻게 발전하게 될 것이며 바람직한 발전방향은 무엇인지, 스마트 모빌리티와 국민의 삶은 어떻게 조화를 이루어 나갈 것인지 같이 생각할 시간을 갖게 된다. 


 이후 테마 세션에서는 ‘한국 자동차산업 최신 트렌드 및 정부와의 협업’으로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정만기 회장이 발표자로 나와 미래형 모빌리티의 주도권은 커넥티드카와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누가 선점하느냐에 달려있는 만큼 국내 자동차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친환경 연료와 최첨단 정보통신 기술에 대하여 민관이 함께 준비해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 이를 위해 어떠한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어야 하는지 논의해 본다. 이어지는 요르그 모졸프 회장의 발표주제는 ‘미래 이동성을 위한 독일 정부의 입법 절차’이다. 향후 모빌리티를 위한 독일정부의 보조금 정책과 특별법 제정 등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부와 산업간 협력 방안에 대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유럽완성차물류협회 회장인 볼프강 괴벨은 ‘신실크로드 및 한국과의 협력’에 대해 한국에서는 해양수산개발원 항만물류본부 이성우 본부장의 ‘신북방 & 신남방 정책 연계 한반도 물류체계 구상’ 이라는 주제 발표가 준비되어 있다. 이외에도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마케팅주식회사 잉고 마이딩어 이사가 니더작센 주에 위치한 독일 유일의 심해 항만인 야데베저항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 기업과의 협업 방안을 모색한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의 최은경 전문위원은 특별경제구역인 평택 포승지구(BIX)의 특장점과 입주기업에 대한 혜택, 향후 비전에 대해 설명한다. 마지막 테마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형 스마트항만 구축 방안’에 대한 해양수산개발원 항만물류본부 이언경 박사의 발표이다. 완전무인자동화·디지털화·스마트화를 추진 중인 경쟁항만들에 비해 우리나라 항만은 아직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적용이 미흡한 상황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산업계에서 해야 하는 당면 과제들과 추진 전략을 짚어본다. 특히 기술개발과 함께 기술 도입 및 운영에 저해가 되는 관련 법·제도 개선도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 테마 세션 마무리 후에는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와 이성우 본부장의 사회로 오픈 토론이 예정되어 있다. 양국 전문가들이 함께 한 자리인 만큼 건설적이고 심도 깊은 논의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