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 of Wilhelmshaven

야데베저항을 이용하는 유통회사 TEDi




 독일의 유통회사 TEDi는 앞으로 빌헬름스하벤의 유로게이트 컨테이너 터미널(CTW)에서 수입화물의 일부분을 처리하기로 했다. 도르트문트에 본사를 두고 있는 TEDi는 앞으로 빌헬름스하벤을 통해 매주 약 50 Teu를 운송할 계획이다. 유로게이트의 자료에 따르면 이는 아시아에서 온 TEDi 수입 화물의 연간 총량 중 두 자릿수의 비율이다. TEDi는 빌헬름스하벤과 컨테이너 터미널 도르트문트가 철도로 바로 연결된다는 것을 큰 장점으로 생각한다. 첫번째 컨테이너는 2019년 1월 29일 “OOCL Germany” 선박을 통해 운송되었다. 

 TEDi GmbH & Co. KG의 마르쿠스 마이어 대표는 회사의 발전을 위해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설명한다. “이러한 협력을 통해 TEDi의 수입 화물을 더 빨리 운송하고 더 효율적으로 계획을 세울 수 있습니다. 또한 협력을 통해 프로세스가 최적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