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VL

폭스바겐 부품 센터 건설 중인 빌헬름스하벤

 빌헬름스하벤의 야데베저항만에 있는 10만 제곱미터의 대지에 대한 계획된 폭스바겐 부품 센터의 건설 착수가 지난 3월 확인되었다. 현재 자동차 부품 센터의 토목 공사가 진행 중이다. 빌헬름스하벤 항은 컨테이너 항이라는 점, 기차 연결이 좋다는 점 그리고 29번 고속도로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자동차 부품 센터에 적합하다.


 센터 완공은 2019년 1/4 분기로 예정되어 있다. 그 후 폭스바겐 그룹은 빌헬름스하벤 심해 항만을 통해 아우디, 폭스바겐 및 폭스바겐 상용차 브랜드의 일부를 멕시코, 미국 및 중국의 생산 설비에 공급할 것이다.






빌헬름스하벤의 성장에 도움이 될 폭스바겐 센터


 물류 전문 부동산 개발업체인 파나토니에 의하면 4만 5천 제곱미터의 증축된 물류 지역에 총 5개의 건물을 건설할 것이다. 건물 안에는 헤드라이트, 핸들 또는 오디오 시스템과 같은 자동차 부품 및 구성 요소의 탈착, 보관 및 검사를 위한 시설이 유연하게 배치된다. 또, 차량 부품 약 7000여 개 종류가 향후 빌헬름스하벤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매년 약 12,000개의 컨테이너가 빌헬름스하벤을 오고 가게 될 것이다.


 야데베저항만에 정착을 하겠다는 폭스바겐의 결정은 컨테이너 항만인 빌헬름스하벤에 또 다른 성장을 약속한다. 니더작센 주 베른트 알투스만 재무부 장관은 2019년부터 추가 정기선 서비스가 야데베저항만에 운항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년 5월부터 CMA CGM, COSCO, Evergreen 및 OOCL이 속해 있는 해운 동맹 오션 얼라이언스의 선박이 매주 한 번 빌헬름스하벤 항에 운항하고 있다. 발트해의 피더선 운항과 중동의 머스크 라인 정기선 외에도 머스크와 MSC이 함께하며, 새롭게 함부르크쉬드와 현대상선이 합류한 해운 동맹 2M의 아시아 정기선 라인이 빌헬름스하벤 항에 운항한다.






일자리 창출도 기대


 지난 6월 중순부터 빌헬름스하벤 시의 건설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 7월 말 불도저가 현장에 도착했으며 하수관이 준비되었다. 이제 토목 공사가 시작될 수 있다.


 투자자들에 따르면 새로운 센터에서 약 3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 적절한 직원을 고용하기 위한 고용 서비스 및 취업 센터 검색은 오랫동안 계속되고 있다. 지난 3월에 발표된 입지 결정은 빌헬름스하벤이 독일의 유일한 심해 항이라는 점과 철도 및 29번 고속도로와 직접 연결된다는 점에 근거하여 결정되었다. 아우디, 폭스바겐 및 폭스바겐 상용차의 부품은 포장 센터를 통해 멕시코, 미국, 중국을 포함한 15개국으로 수출될 것이다.


 문을 연지 5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빌헬름스하벤 항의 갈 길은 멀다. 컨테이너 터미널은 연간 270만 TEU가 처리되도록 설계되었다. 터미널 운영 업체인 유로게이트는 2017년에 554,449 TEU의 처리량을 보고했으며 이는 약 15% 증가한 수치이다. 그 결과, 터미널은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다. 유로게이트는 “새로운 동맹 구조의 결과로 월별 처리량은 5월보다 두 배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미디어케이앤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