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VL

독일의 자율운항선박 계획



 고도로 자동화된, 원격 또는 완전 자율운항선박 및 시스템은 해상 분야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다. 독일연방정부는 앞으로 운행될 무인 선박에 기대를 표한다.“ 새로운 센서 기술, 새로운 실시간 보안 시스템 및 인공지능과 디지털화 분야의 발전을 통해 해상 자동화 수준이 계속해서 향상될 것“이라고 관할 부서인 교통부가 자유민주당의 질의에 대해 답변했다. 자력으로 추진되는 선박, 즉 자율운항선박은 머지않은 일이다.






광범위한 영향을 끼칠 자율운항선박


 “고도로 자동화된, 원격 또는 완전 자율운항선박 및 시스템은 전체 해양 부문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독일연방정부는 말한다. 특히 자율 주행 자동차가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육상 교통 자동화와 유사하게 자율운항선박은 ‘점차 응용 분야로 진출’할 것이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볼 때 자율운항선박 분야에 대한 독일의 관심은 특별하지 않다. 독일 정부는 자율운항선박뿐 아니라 자율운항 분야의 새 기술 트렌드와 관련한 가능성도 거의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부분 또는 완전 자율운항 해상 교통수단의 독일 최초 시운전이 언제 가능할지 예상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르웨이와 마찬가지로 독일정부는 ‘자율운항선박과 시스템을 시범운영할 수 있는 분야‘를 파악할 계획이다. 그러나 독일정부는 이 계획에 대한 데드라인을 정해 놓지는 않았다.


 ‘정규 자율운항‘의 경우 독일연방정부 및 주정부에 어떤 분야에도 제대로 명시되지 않았다. 해상 경제 분야 대표자와 처음 논의한 이후 독일 정부는 베를린과 같이 수로 지류가 있는 도시 지역, 엘베 강 하류 및 함부르크와 같이 대규모 항만에서 완전 자율운항선박을 매력적으로 생각하게 되었다.






법적 장애물을 제거해야


 국제적 영역에서 독일 교통부는 자율운항선박의 가장 빠른 시운전을 위한 기존의 법적 장애물로서 국제해사기구(IMO)의 규정을 언급한다. 지난 5월에 안전 위원회가 어떤 국제 표준이 영향을 받으며 변경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분석을 시작했다. 독일의 경우에도 규제에 대한 필요성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자동화된 해운 시스템의 연구 및 개발 분야에서 독일 정부는 무엇보다 해양 연구 프로그램의 틀 내에서 지원 프로그램을 참조하도록 지시했다. 대형 선박이 출입할 때 원격제어 예인선을 이용하기 위한 주요 프로젝트 Fernsams에서는 자동화된 예인선 4대를 유인 안내선과 함께 물에서 시험하는 것이 관심사이다. 경우에 따라서 필요한 항만 인프라 조정도 고려될 수 있다.


 또한 자금 지원 라인인 ‘해상 보안을 위한 실시간 기술’의 많은 프로젝트가 해양 연구 프로그램에 기여하고 있다. ‘해상 보안을 위한 실시간 기술’ 프로젝트의 목표는 실시간 측정값을 통해 전자 내비게이션, 교통 관리 및 경로 안내를 파악하고 처리하여 먼 바다에서 선박 간 데이터 교환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

미디어케이앤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