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VL

해상 화물을 위한 새로운 블록체인 컨소시엄



 포워딩 회사인 퀴네앤드나겔, 운송회사 APL, 맥주회사 AB 인베브, 컨설팅회사 액센추어 및 익명의 유럽 관세청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관련된 당사자간의 고전적인 문서 전송을 피하기 위해서 블록체인 기술을 테스트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테스트한 결과 최대 80 %까지 적은 데이터로 기록이 가능하다.






해상 운송에 사용되는 블록체인


 해상 공급 체인의 당사자들은 블록체인을 이용하여 실제 운송 12번을 모형화했다. 이 실제 운송 12번에 다양한 관계와 이에 따른 다양한 규제 요구 사항을 관련시켰다. 컨소시엄 참가자들에 따르면 이 테스트는 새로운 기술이 공급망에서 가시성을 높이고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자동차 산업 또는 소비재 산업에 해당하는 일반적인 해상 운송에서는 일반적으로 최대 20개의 문서가 필요하며 그 중 대다수는 종이 기반이다. 또한 최대 70%의 데이터를 여러 번 지정해야 한다. 블록체인을 통해 데이터를 더욱 빨리 전달하고, 변경 작업을 쉽게 처리하며, 제어 오버헤드를 줄일 수 있다.


 컨소시엄에 참가한 회사들이 현재 유일하게 물류 부문의 블록체인을 다루는 것은 아니다. 최근 머스크와 IBM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출시했다. 독일물류신문 DVZ는 자사의 디지털화 플랫폼인 블루로켓(Blue Rocket)과 함께 5월 3일 베를린에서 블록체인데이(Blockchain Day)를 해양화물기술의 가능성에 중점을 두어 개최할 예정이다.






5월 초 열릴 블록체인 데이


 블록체인은 모든 것을, 심지어 영원히 기억한다.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의 속성 때문에 물류 프로세스의 조직 및 계획을 근본적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 그 배경으로 분권화 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데이터베이스가 있다. 이 데이터베이스에서 모든 트랜잭션은 일련의 데이터 블록에 암호화되어 기록된다. 등록된 각 거래를 직접 확인하고 공개한 다음 모든 공급망 파트너의 컴퓨터에 한 블록으로 저장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공급망 관리자가 꿈꾸는 투명성과 효율성을 약속한다.


 블록체인은 금융 산업에서 나온 기술이며 물류 산업에서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다. 블록체인에는 여러 유형이 있으며 블록체인에 대해 이야기할 때 항상 동일한 유형의 기술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즉, 블록체인 기술은 다양한 형태와 방식으로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모든 단계의 정보가 필요하다. 5월 초 베를린에서 열릴 블록체인데이는 실제에 가깝게 블록체인의 잠재력과 장애물을 보여주며 현재 개척자들이 어떻게 미래의 물류 조직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는지 알려줄 것이다. 또, 물류 분야에서는 어떤 블록체인기술이 적용되는지, 어떤 프로젝트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

미디어케이앤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