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VL

새 해운동맹 하의 유로게이트

 결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2017년 글로벌 해운동맹의 재편은 유로게이트 그룹의 컨테이너 물동량 비즈니스에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유로게이트가 발표한 것처럼 유로게이트의 2017년 총 물동량은 1440만 Teu(-1.4%)에서 거의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었다. 복합 컨테이너 운송량은 5.2% 증가하여 100만 Teu 이상이 되었다.






함부르크 항의 물동량 감소


 독일에 있는 유로게이트 터미널을 개별적으로 검토한 바에 의하면 -5.5%로 상당히 크게 감소했다. 독일 3대 항인 함부르크 항, 브레머하벤 항, 빌헬름스하벤 항의 유로게이트 터미널 물동량은 총 770만 Teu를 기록했다. 그러나 상황은 항만마다 많이 다르다. 유럽 유로게이트 터미널 12곳 중 하나인 브레머하벤의 물동량은 2016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인 550만 Teu를 기록했다. +0.9%를 기록한 것은 2017년 4/5월 선사가 운항 시간표를 변경한 것이 하반기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함부르크의 경우는 달랐다. 글로벌 해운 동맹의 재편, 그와 관련된 선사의 폐업, 오랜 고객인 한진해운의 파산이 물동량 감소로 이어져(-25.6%) 약 170만 Teu를 기록했다. 또 다른 독일 3대 항인 빌헬름스하벤에서는 하반기 2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빌헬름스하벤에서 처리된 물동량은 15.1% 증가하여 55만 4,449 Teu를 기록했다. 특히, 2017년 5월 새 해운 동맹의 출범 이후 월간 물동량이 2배가 되었다.






전반적으로 괜찮은 독일 밖 컨테이너 터미널


 독일 밖에 있는 컨테이너 터미널 4곳이 있는 포르투갈 리스본 항, 모로코 탕헤르 항, 러시아 우스트루가 항 및 키프로스 리마솔 항의 상황은 좋다. 특히, 포르투갈 리스본 항의 물동량은 25.9% 증가하여 19만 5,029 Teu가 되었다. 모로코 최대 국제 항인 탕헤르 항은 22.9% 증가한 130만 Teu를 기록한 반면 러시아에 대한 금수 조치로 우스트루가 항은 9.8 %(74,133 Teu) 감소했다. 키프로스의 리마솔에 있는 새 터미널은 첫 회계 연도에 345,000 Teu를 기록했다.


 “브레머하벤과 빌헬름스하벤의 물동량이 증가했음에도 총 물동량이 약간 감소한 것은 지속적으로 흑자를 목표로 하고 시장 지위를 유지하는 것이 어렵단 것을 알려줍니다.“라고 유로 게이트 그룹 관리 위원회 의장 미하엘 블라흐(Michael Blach)는 말했다.






환적 시 적자를 기록하는 컨테이너선


 유로게이트 그룹에 속한 Contship Italia는 이탈리아 라스페치아, 살레르노 및 모로코 탕헤르의 터미널의 물동량이 늘어났지만 전체 물동량은 대체적으로 안정적인 모습(-1.3%)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환적항 칼리아리, 라벤나 및 메드 센터 컨테이너 터미널을 통한 선적 감소이다. 복합 운송은 철도 운송 성능을 향상시켰다. 알프스의 한니발을 가로지르는 유럽의 철도 연결로 컨테이너 30만 1천 Teu를 운송했다. 그러나 Contship의 철도 트랙션 회사인 Oceanogate Italia가 운행하는 열차는 줄어들었다.





------------------

미디어케이앤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