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VL Korea

“한국의 유력 물류전문가가 방문하다”

전 BLG 그룹 회장 데트홀트 아덴 초청으로 예버·빌헬름스하벤·프리슬란트 지역 둘러봐

 물류 및 미디어 전문가로 이루어진 한국 대표단이 빌헬름스하벤 지역을 방문했다. 이들은 BLG Logistics Group의 오랜 수장이자 독일항만협회 전 회장인 데트홀트 아덴(Detthold Aden)의 초대로 베를린 브레멘을 걸쳐 우리 지역을 방문했다. 이들은 월요일 이곳에 오기까지 폭풍우가 몰아치는 긴 여행 후 근거리 여행열차로 브레멘에서 빌헬름스하벤에 도착했다. 한국 대표단은 예버(Jever) 성과 같은 관광지뿐만 아니라 노이하링거지엘(Neuharlingersiel) 항과 독일 해양박물관, 선원 단체도 방문했다. 하지만 “이들은 한국의 더 많은 잠재력에 대한 가능성과 그로 인해 창출될 경제적인 협업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아덴 회장은 해양박물관에서 설명했다. 그는 2013년 5월 은퇴한 이후에도 성공적인 물류매니저로서 경험을 사회에 기부하며 모든 참여자들의 이익을 위해 여전히 물류 네트워크에 전념하고 있다.